2015. 9. 5. 05:00

 

 

 

 

큰까치수염 [#62]

앵초과 여러해살이풀

 

산지의 볕이 잘 드는 풀밭에서 자란다

뿌리 줄기가 길게 자라며 줄기는 곧게 서며 높이가 50-90센치 정도...

밑둥은 붉은 보라색을 띤다 줄기 전체에 털이 그의 없다

특징은 가지를 치지 않는다

잎은 마디마디 어긋나게 자리 하며 길 쭉한 타원 꼴로

양쪽이 뾰족 하고 앞 가장 자리에는 줄기 끝에 작은 흰 꽃이 이삭 모양으로

모여 피어 나며 중간 부분에서 갈고리 모양으로 휘어진다

꽃이 지고 난 뒤에 둥근 열매가 많이 맺힌다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큰까치수염은 흔하게 볼 수있는 꽃이다

생명력도 아주 강한 것 같으고..

여지 것 만난 아이들은 키도 짜리몽땅 하고 어쩐지 꽃의 흰색이

조금은 탁한 듯한 느낌을 주는데 이 녀석들은 티 없이 맑고 키도 크다

지나가는 풀 밭이 다 훤하더라.

 

 

 

 

Posted by 화인1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싸나이^^ 2015.09.05 09:20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한여름에 피는 큰까치수염...
    힘들게 산행을 하고 계곡근처에 쉴땐 어김없이 나타나는 꽃중에 하나가 큰까치수염이지요....
    배낭 내려놓고 발 달려가는 꽃이기도 하구요...ㅎㅎㅎ
    그냥보면 밋밋하지만 자세히 보면 아주 예쁘고 귀여운....ㅎㅎ

    그나저나 지금 가을아니에요 ? ㅋㅋㅋ

    멋진 가을날 되세요~~ ^^

  2. 혜미니맘 2015.09.05 23:09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
    흔하지만 참 반가운 녀석이고
    전체적으로 보다 자세히 보면 자잘한게 더 이쁜 녀석입니다^^
    꽃만 보고 둥근 열매는 기억에 없습니다.
    저도 만났었는데 아직 소개는 못하고 있습니다.

    며칠째 저녁마다 비가 조금씩 오네요.
    휴일 즐겁게 보내시기 바랍니다^^

  3. ISLAND1969 2015.09.07 09:08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가끔 엄청난 군락지를 만나곤 하는데 보기 정말 좋더라구요~~~
    뭉쳐져 있는 꽃들은 다가가서 자세히 들여다봐야 이쁜게 보이는것 같습니다.
    그래서 요즘은 꽃을 한걸음 더 다가가 유심히 보곤 합니다.

    아침 저녁으로 춥네요...
    근데 시원한 날씨에 기분은 참 좋아집니다~~~
    언제 전주에 왕림하시는가요?
    한옥마을도 보고 국사봉 운해도 보러 가시게요 ㅎㅎㅎ
    암때나 오십시요~~

  4. 제갈선기 2015.09.07 10:37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내 생각이지만...
    조금만 더 당겨 담았으면...
    더 멋진 사진이 되었을 듯....
    새로운 한주...
    멋지게 시작 하시길 바랍니다...

  5. 하늘연못. 2015.09.07 15:42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까치수영은 부산 감전동 꽃단지에서 오래전에 만났었는데..
    하얗고 커다란 꽃망울이 바람에 한들거려 이쁘더군요..

    사진은 이렇게 꾸준히 담고 올려야하는데...ㅎㅎ
    반성해야겠습니다...^^*

  6. 솔향내음 2015.09.08 10:58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
    까치수염이 보이면 본격적인 더위가 오겠구나 생각이 들더군요..
    다른 꽃에 비해 좀 길게 보여주는것 같구요
    키가 커서 쪼그리지 않아도 되고 착한꽃인것 같아요..ㅎ

  7. 조약돌 2015.09.14 09:20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맞아요
    흔하게 볼수 있는 있는 아이라서
    지나칠수 있는 아이지만
    꽃 한송이 한송이가 넘 이뻐서 그냐 지나치지 못하죠 ㅎㅎㅎ

  8. 제비꽃1 2015.09.14 14:19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화인님이나 저나...ㅋㅋ
    그나저나 아들늠, 아즉 안 나가고 안방서 누워 잇으니 제가 씻지도 못하고요
    내쫒지도 못하고.. 아흐~

  9. 조약돌 2015.09.30 10:52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저만 잠수했는줄 알았는데
    장기간 잠수하시고 계시내요 ㅎㅎㅎ


    추석명절과 연휴 잘 보내셨죠
    저도 울딸과 사위, 아들등 식구들 모두 모여서
    행복한 시간 되었어요 ㅎㅎㅎ

    9월 마지막 날입니다
    그만 잠수 하세요 ㅎㅎㅎ

  10. 제비꽃1 2015.10.23 15:45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저보다 더 하시당게요~~~~~ ㅋㅋ
    평안 하시지요?
    이제부터 저도 심기일전해 볼려고요~ ㅋ
    잘 될지 모르겠지만서도요.ㅎㅎ